평소에 눈에 들어오지 않던 것들이 보인다
항상 지나왔던 곳인데 어제와 많이 달라져 있다
이어폰을 끼지 않아도 음악이 들려오는 듯하다
아름다운 순간들이 이곳을 하나의 방으로 만들어 버린다
너무 빨리 가버릴까 벌써 아쉬워진다
오늘은 아무 이유 없이도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내고 싶다
봄이 왔나 보다

작사,작곡,편곡: 최규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