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nd EP cover.jpg

Innocencia

Artist

사이겐지

Release

04. 11. 16.

Format

Album

01 / 夜明けのうた ; 여명의 노래
02 / 雨の?い ; 비의 향기
03 / Spring Waltz (for little swingin' canary)
04 / Fragile
05 / 風の花 ; 바람의 꽃
06 / Frevo ~Festa com "CAMARCA"
07 / Tonada de luna llena(?月の夜のトナ?ダ); 보름달의 토나다
08 / Innocencia (영화 "동경 타워"에 삽입)
09 / おきざりの心 ; 남겨진 마음
10 / GOLDEN LADY
11 / azul azul verde azul
12 / テレスコ?プ ; 텔레스코프(Telescope)

히라이 켄, 미샤, 몬도 그로소, 토키 아사코, 케미스트리, 앤 샐리 등과의 협연을 통해 변화무쌍한 보컬과 연주를 선보였던 일본출신 No.1 기타리스트 겸 보사노바 보컬, 사이겐지(Saigenji)의 2004년도작!!

영화 “Tokyo Tower”에도 삽입된 타이틀 트랙 와 <망원경(テレスコ?プ )>으로 유명한 로맨틱한 감성의 명작앨범 “INNOCENCIA”

사이겐지는 참으로 동료 뮤지션들에게 인기가 많은 음악인 중의 한 사람이다. 지금까지 여성 R&B 가수 미샤(Misia), 테크노 DJ 몬도 그로소(Mondo Grosso), 와세다대 동문 사이인 팝재즈 여가수 토키 아사코(Toki Asako), 이마이 미키(Imai Miki), 재일교포 여성 재즈가수 앤 샐리(Ann Sally), 인기 남자가수 히라이 켄(Hirai Ken), 로잘리오스(LOSALIOS), 버드(Bird)와 케이코(Keyco) 등 수많은 동료 뮤지션들의 앨범에 작곡자, 게스트 보컬, 내지는 기타리스트로서 참여했음은 물론, “Tokyo Bossa Nova” 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컴필레이션과, “It’s Only Rock’n Roll (But We Like It) - A Tribute to Rolling Stones”, “Felicidade - A Tribute to Joao Gilberto”, “Disney Girls” 등 수많은 트리뷰트 앨범에의 참여, 그리고 ‘삿포로 맥주’등의 광고음악 참여 등으로 하루도 쉴 새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러한 그의 활동력에 바로 이 앨범 “Innocencia”에서 무려 2곡(타이틀곡 와 <テレスコ?プ>)이 동시에 국내에도 개봉된 바 있는 히트영화 “도쿄 타워”에 삽입되면서 더욱 더 그 대중적인 친화력은 밀도를 더하게 된다.
오프닝으로 등장하는 <夜明けのうた>은 그의 공연 오프닝 무대를 대부분 장식하는 곡으로 자주 등장했던 넘버이며, <雨の?い>나 에 등장하는 로맨틱한 스캣 인트로는 그의 음악적 장점을 잘 나타내는 곡들로 손꼽을 만 하다. 그리고 뮤트를 활용한 트럼펫의 리프를 토대로 한 과, 뒤이어 등장하는 <風の花> 등의 일련의 곡들은 월드적인 성향의 그대로 반영한 곡들로 세션들과의 절제된 사운드 안배를 선사하고 있으며, 규칙적인 리듬감과 대중적인 감각의 싱어롱 파트까지 배치시킨 타이틀 트랙 는 앨범 수록곡 가운데 가장 대중적 감각의 곡으로 권하고 싶은 넘버다. 그리고, 이미 앞선 두 장의 1,2집 가운데서 리메이크되었던 캐롤 킹 원곡의 이나 버트 바카락 원곡의 만큼이나 매력적으로 소화된 스티비 원더 원작의 리메이크 넘버 는 리메이크 이상의 리메이크 감각을 표현해 내는 사이겐지의 편곡능력을 여과없이 드러내며, 일본 내 각종 라디오에서 많은 리퀘스트를 받은 곡으로서 타이틀 트랙인 와 함께 앨범의 대표곡으로 손꼽을만 하다. 은은한 도회적 영상의 배경음악이 연상되는 스캣과 어우러진 연주 넘버 는 사이겐지의 깊이있는 음악성을 대변하는 곡으로 파이널 트랙 <テレスコ?プ>과 함께 앨범의 대미를 장식하고 있다.
앨범의 발매와 더불어 이제부터 한국 내 프로모션 활동을 본격화하는 사이겐지의 움직임은 보사노바와 월드뮤직을 사랑하는 우리나라의 수많은 음악 매니아들에게 또하나의 즐거움으로서 다가올 전망이다. 사이겐지만큼 신으로부터 다양한 음악적 재주를 양 손과 목청에 부여받은 음악인의 존재는 이 지구상에 그다지 흔치 않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