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리(Mineri)의 2020년 신보 ‘레이닝 플라워’(Raining Flower)는 ‘종착지’라는 단어가 음악에 있어 과연 필요한가 하는 생각을 불러일으킨다. 위 니드 서저리(We Need Surgery), 러브샵(Love Shop)을 거쳐 미내리(Mineri)에 이르기 까지 20년 가까이 심지 있고 변화무쌍한 록 음악의 에스프레소를 맛 보여준 뮤지션 임정규는 여전히 리스너들에게 선보이고 싶은 맛이 눈썹 위 까지 찬 것처럼 보인다. 탐미하는 자들에게 5대양 6대륙의 맛을 전부 보여주고 싶은 욕심 많은 셰프 같이.
글 : 우정호 (위클리서울 기자)